제목: 한 박자 쉬어가기
이름: 김영권


등록일: 2012-07-01 13:10
조회수: 1041 / 추천수: 109



여럿이 한 자리에 모여 있어도 말하는 사람과 듣는 사람은 따로 있습니다. 말하고 듣는 것이

교대로 이루어져야 하는데 한 사람이 계속해서 자신의 말만 한다면 그곳에 있던 사람들은

곧 인내심의 한계를 느끼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그 자리를 떠나게 되고 맙니다.

누구나 자신의 이야기를 하고 싶어합니다. 하지만 때로는 말하는 것이 아니라 듣는 것으로

나를 채우고 내 안의 문제를 푸어갈 수도 있습니다. 자신 있게 말하되,

그만큼 다른 이들의 말에 귀 기울입시다.                  (CBS 1분 묵상)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 이전글: 최선을 다할 때
▽ 다음글: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