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처음이니까
이름: 김영권


등록일: 2012-06-27 09:01
조회수: 1033 / 추천수: 103



신입사원으로 처음 직장생활을 시작한 김모씨는 뭐든지 서툴러서 마음고생이 심합니다.

처음이니까 허둥지둥할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처음이니까 분위기 파악도 못하고 실수도

하게 됩니다. 하지만 그것은 큰 잘못이나 엄청난 과오를 저지른 것은 아닙니다.

오히려 지극히 제대로 익혀가고 있는 것임을 알아야합니다. 처음은 원래 다 그런 것입니다.

그러면서 배우는 것입니다. 시간이 지나고 나면, 그런 실수를 하고 싶어도 할 수가 없게

됩니다. 이제 막 걸음마를 배우며 좌충우돌 하고 있다면, 자신을 당당하게 응원합시다.

                                                        (CBS 1분 묵상)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 이전글: 신념의 힘
▽ 다음글: 작전 타임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