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흐믓한 쪽지 한 장의 사연
이름: 1남선교회


등록일: 2012-10-13 13:33
조회수: 1251 / 추천수: 115








    어떤 한 아주머니가 있었습니다.
    그녀는 남편이 사업실패로 거액의 빚을 지고
    세상을 떠나자 마지못해 생계를 위해
    보험회사의 일을 하게되었습니다.

    허지만 그동안 집안에서 살림만 하던 여자가
    그 험한 보험 일을 한다는 것이
    생각처럼 그리 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대학교에 다니는 딸만 아니면...하루에
    수십 번도 하던 일을 그만 두고 싶을 정도로
    힘겨운 나날의 연속이였습니다.




    추운 겨울 날이었습니다.


    거액의 보험을 들어준다는

    어느 홀아비의 집에 방문했던 아주머니는
    그만 큰 봉변을 당할 뻔했습니다.


    가까스로 위기를 모면한 그녀는
    근처에 있는 어느 한적한 공원으로 피신을 했습니다.


    사는 게 너무 힘들고 서러워서 자살까지 생각하며
    한참을 울고 있을 때였습니다.






    누군가 그녀의 앞으로 조용히 다가왔습니다.

    손수레를 끌고다니며 공원에서
    커피와 음료수 등을 파는 할머니였습니다.

    할머니는 아주머니에게 무슨 말을 해주려고 하더니
    갑자기 손수레에서 꿀차 하나를 집어들었습니다.

    따뜻한 물을 부어 몇 번 휘휘 젓더니
    아주머니 손에 살며시 쥐어 주며 빙그레 웃어 보였습니다.

    마치 방금 전에 아주머니에게 무슨 일이 있었는지
    다 알기라도 한 듯한 표정으로 말입니다.



    비록 한 마디 말도 하지 않았지만
    할머니의 그 따스한 미소는 그 아주머니에게

    그 어떤 위로의 말보다 큰 힘이 되었습니다.


    아침까지 굶고 나와서

    너무나도 춥고 배고팠던 아주머니는
    할머니의 따뜻한 정에 깊이 감동하면서

    눈물로 꿀차를 마셨습니다.


    그리고는 힘을 얻어 다시 일터로 나갔습니다.





    그 후 몇년의 세월이 흐른 어느 가을날이었습니다.

    공원에서 차를 팔고 돌아 가던 할머니가
    오토바이사고를 당하게 되었습니다.

    다행이 수술이 무사히 끝나 생명엔 지장이
    없었지만 뺑소니 사고였기때문에
    할머니는 한 푼도 보상을 받지 못했습니다.
    퇴원하는 날이 가까워 오면서 할머니는
    거액의 수술비와 병원비 때문에
    밤잠을 이룰 수가 없었습니다.





    할머니의 딸이
    퇴원수속을 위해 원무과로 찾아 갔을 때였습니다.

    원무과 여직원은  할머니의 딸에게
    병원비 계산서 대신 쪽지 하나를 건네주었습니다.

    그 쪽지에는 이렇게 쓰여 있었습니다.

    수술비 + 입원비 + 약값 + 기티비용 / 총액 = 꿀차 한 잔

    할머니의 딸이 놀라서 두 눈을 크게 뜨며 놀래자
    서무과 여직원은 빙그레 웃으면서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5년 전.... 자살을 생각했다가
    꿀차 한 잔에 다시 용기를 얻고
    지금은 보험왕이 된 어떤 여자분이
    이미 지불하셨습니다

    그 분이 바로 저의 어머니이십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 이전글: 必勝의 'NLL 문제' 바로알기
▽ 다음글: 北은 왜 한국 대선에 집착하는가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