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고난 주간에 드리는 기도
이름: 송재규


등록일: 2012-04-06 13:56
조회수: 830 / 추천수: 30





♣ †  십자가를 바라보세요  † ♣

십자가를 지시고
골고다로 가시는
주님의 모습은 어떻했습니까?

옆구리에 피가 흐릅니다.
가시관을 쓰신 머리에서도 피가 흐릅니다
양손과 발에 꽝꽝 못을 밖습니다
침 뱉음을 당합니다.
손가락질을 당합니다.
세상죄를 지고 가는 어린양의 모습입니다

누구를 위한 고통과 아픔이었겠습니까?

주님은 나를 위하여
십자가의 고초를 당하셨는데
우리는
주님을 위하여 어떤 삶을,
주님을 위하여 무엇을 하였습니까?

가롯 유다 처럼
주님을 세상에 팔지는 않았습니까?
도마 처럼
주님의 은혜와
사랑과 능력을 의심하지는 않았습니까?
베드로 처럼
주님을 모른다고 외면 하지는 않았습니까?

주님을 위하여 살겠노라
간절히 기도하면서도....
주님의 십자가 나도 지겠노라고 하면서도
세상의 온갖 무거운 짐들을 모두 짊어지고
번민과 아픔과
슬픔 속에서 살고 있는 우리가 아닙니까?



♣  고난 주간에  ♣

오는 4월 8일 주일은 부활주일이다.
부활주일은 글자 그대로 예수님이 죽음을 이기
시고 3일만에 부활하신 날을 기념하는 날이다.

교회는 부활주일을 앞둔 일주일 간을
고난주간으로 지킨다. 고난주간에는 이 땅에
오신 하나님이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고난
당하신 삶을 기리며 온 교회가 경건과 절제의
나날을 보내는 주간이다.

기독교에는 다섯 가지 신비가 있다. 이들 다섯
가지 신비가 기독교 신앙의 뼈대를 이룬다.

첫째는 우주만물을 창조하시고, 이끄시는
  위대하신 하나님께서 우리들 한 사람 한
  사람을 사랑하시고 관심을 가지신다는 신비이다.

둘째는 그 위대하신 하나님께서 사람의 모습으로
  세상에 오셨다는 신비이다. 그렇게 오신
  하나님을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라 부른다.

셋째는 세상의 주인이신 하나님께서 세상에
  오셨는데, 대접 받으시고 높임 받으려 오신
  것이 아니라, 섬기고 고난 당하시고
  십자가에 죽임을 당하셨다는 신비이다.

넷째는 고난 당하시고 죽임을 당하시고 무덤에
  묻히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죽음을 이기시고
  부활하셨다는 신비이다. 그래서 부활신앙은
  기독교 신앙의 중심을 이룬다.

다섯째는 위에 적은 네 가지 신비를 믿어
  예수 그리스도를 주인으로 모시는 사람은
  하나님의 자녀가 되어, 죽음에서 생명으로
  옮겨지게 된다는 신비이다. 이런 사람들을
  일컬어 크리스천이라 부른다.

고난주간은 죽음을 이기시고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기리며
예수 그리스도의 고난에 동참하는 주간이다.

예수님께서 그러하셨듯이 우리들에게도 고난주간의
고난이 있기에 부활의 영광이 있다. 그러기에
고난주간은 크리스천들의 삶의 중심에 있다.


- 김진홍 목사 -



<font  face=Verdana color=green size=3>
♣ 고난 주간에 드리는 기도 ♣

주님, 불순종으로
교만과 거짓과 이기심으로
또 다시 주님을 못 박는 죄를 범합니다
우리의 마음으로  입술로 몸으로
지은 모든 죄를
다 십자가에 못박게 하시고
부활의 새 생명으로 변화시켜 주옵소서.

은혜의 주님,
고난 주간에 눈물로 회개할 때
우리 속에 있는 모든 사악한 것과
질병과 어둠의 영은 다 사라지게 하시고
아픈 상처는 깨끗이 치유되게 하시며
우리 마음을  주님의 은혜와
평강과 기쁨으로 충만하게 채워 주시옵소서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 십자가 그 완전한 사랑 / JIN ♬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 이전글: 부활의 기쁨으로..(송재규 편집)
▽ 다음글: 새 아침의 기도 "신음소리도 한숨도 눈물도"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