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십자가,하늘에 이르는 능력(송재규)
이름: 1남선교회


등록일: 2012-03-27 12:54
조회수: 580 / 추천수: 26







♧ 오늘의 성경 ♧

네가 보거니와 믿음이 그의 행함과 함께 일하고
행함으로 믿음이 온전케 되었느니라.


(야고보서 2:22 )



♣ 마음 따뜻한 사람들 ♣
/ 용혜원 ♣

세상에는 마음이
따뜻한 사람들이 많아요

눈길 하나에도
손길 하나에도
발길 하나에도
사랑이 가득하게 담겨 있어요

이 따뜻함이 어떻게 생길까요
마음 속에서 이루어져요

행복한 마음
욕심없는 마음
함께 나누고 싶은 마음이예요

그 마음을 닮고
그 마음을 나누며 살고 싶어요 .



♣† 십자가,하늘에 이르는 능력 †♣

    척추카리에스라는 병과 폐결핵으로 11년간
    병석에 누워있어야만 했던 스무살의 아주
    불쌍한 여인이 있었습니다.소망이 없는
    사막과도 같은 인생처럼 보였습니다 하지만
    이 여인이 하나님을 만난후,삶이 180도
    바뀌어서 새로운 소망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이 여인은 평소 작자미상의 시
    "아프지 않으면"을 애송하였습니다

    아프지 않으면 드리지 못할 기도가 있습니다
    아프지 않으면 믿지 못할 기적이 있습니다
    아프지 않으면 듣지 못할 말씀이 있습니다.
    아프지 않으면 접근하지 못할 성소가 있습니다
    아프지 않으면 우러러보지 못할 성안이 있습니다.
    아! 아! 아프지 않으면
    나는 그 무엇일 수 조차 없습니다.

    얼마 살지 못할 것 같았던 이 여인은 예수님을
    만난 후 무려 77세까지 살다가 1999년 10월 27일
    하나님 나라에 가게 되었습니다 이 여인은
    바로"빙점"의 작가 미우라 아야코입니다.
    십자가는 하늘에 이르는 능력입니다

    그 능력은 약할때 강함이 됩니다.십자가는
    약할 때 강함을 주시는 예수님의 능력입니다.

    죽음을 이기신 주님,
    주님의 십자가는 아버지께로 가는 길입니다
    주님의 십자가는 믿음으로 가는 길입니다
    주님의 십자가는 구원으로 가는 길입니다
    우리의 마음을 활짝 열어 십자가 사랑을 품게
    하시고 십자가의 주님을 닮아가게 하옵소서.
    주님,
    우리의 삶에 십자가를 세워 가게 하옵소서. 아-멘-.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사순절 특새로 교회마다 찬양과 말씀으로
    주님의 고난과 십자가를 묵상하는 기간입니다

    말씀으로 무장 된 오늘!!
    늘 ~ 주님닮아 사랑하며 선행하는 우리가 되어요
    만일 우리가 이땅에서 누군가에게 선행을 베풀고
    그들에게 받을 반사 이익을 원하고 있다면
    그것은 선행일수 없습니다 단지 거래일뿐입니다

    갚을길이 없는 사람,되돌려줄수 있는
    여력조차 없는사람  그들을 향한
    사랑이 거짓없는 진짜 사랑일것입니다

    그리고
    하나님께 복받을 사람 양의무리에 속한사람은
    자신의 선행을 기억하지 않는 사람입니다

    그래서
    그들은 우리가 언제 그런일을 했습니까?라고
    주님께 되묻는 사람들입니다

    그들은
    행하고 행한일조차 스스로 잊은 사람들입니다
    이런 사람들을 하나님께서 축복하십니다

    그들은 잊을었지라도 그 선행을
    하나님께서 기억하시고
    하나님의 방법으로 축복하시기때문입니다

    주님 우리의 사랑이 조건없는 사랑,
    우리의 선행은 우리 스스로는 기억도
    하지않게 하시며 오직 주의 사랑의 통로만
    사용됨을 감사하게 하는 우리가 되어요

    나의 도움이 필요한 사람에게
    선뜻 조건없이 사랑을 베푸는 그대
    좋은글을 보면 실천 해보는 그대~

    아름다운 노래에 맞추어 발장단을 칠줄
    아는 그대는 진정 멋진 사람입니다. 할렐루야!~



♬ 흐르는곡 / 주님께서 주시는 그사랑으로 ♬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 이전글: 어떤 기도를 원하는가
▽ 다음글: 십자가, 세상을 구하는 능력 (송재규 )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