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새해, 새 사람, 그리고 사랑
이름: 1남선교회


등록일: 2016-01-02 17:36
조회수: 452 / 추천수: 26









2015년 을미(乙未)년이 가고 2016년 병신(丙申)년 새해가 왔다. 새해를 맞이하면서 사람들은 누구나 나름대로 새로운 각오와 다짐을 하였을 것이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새 날과 새해를 주시기 때문에 우리는 현재의 고통과 어려움 속에서도 소망을 가질 수 있다. 그렇다면 새해를 맞이하면서 우리는 어떤 결심과 각오를 하여야 할까?

새해를 맞이하면서 우리는 다음과 같은 성경말씀을 기억하여야 할 것이다, “너희는 유혹의 욕심을 따라 썩어져가는 구습을 따르는 옛 사람을 벗어버리고 오직 너희의 심령이 새롭게 되어 하나님을 따라 의와 진리와 거룩함으로 지으심을 받은 새 사람을 입으라”(엡 4:22-23).  그런데 문제는 성경이 말하는 새 사람은 구체적으로 무엇을 뜻하며, 우리가 어떻게 새 사람의 삶을 살 수 있느냐는 것이다.

이 문제와 관련하여 성경은 다른 곳에서 “너희가 옛 사람과 그 행위를 벗어버리고 새 사람을 입었나니 이는 자기를 창조하신 이의 형상을 따라 지식에까지 새롭게 하심을 입은 자니라”(골 3:9-10)고 말씀하면서,

우리가 지향하여야 할 새 사람은 바로 하나님의 참된 형상이신(골 1:15) 예수 그리스도의 형상이며, 그리고 우리로 하여금 그리스도의 형상을 닮아 새 사람의 삶을 살 수 있게 하시는 분은 성령이심을 강조하고 있다(고후 3:18)
.
그렇다. 2016년 새해를 맞아 우리가 지향하여야 할 분, 우리가 날마다 닮아야 할 그 분은 예수 그리스도이시다. 그 주님의 인격과 삶이 우리가 닮아야 할 최종적인 목표이다. 십자가에 죽기까지 온전히 하나님을 사랑하고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셨으며, 동시에 우리를 위해 자신의 생명을 버리기까지 우리를 끝까지 사랑하신 주님이시다.

성령께서 신자 안에서 이루시기를 원하는 것도 예수 그리스도의 형상이다. 더 구체적으로 말한다면 예수께서 십자가를 통해 보여주신 하나님 사랑과 사람 사랑이다. 성령은 신자에게서 이 사랑이 구현되기를 원한다.

요약하자면 새 사람의 삶은 사랑의 삶이다. 이 사랑, 예수님이 십자가를 통해 보여주신 이 사랑이 우리를 변화시키고, 사회를 변화시키고, 세상을 변화시킨다. 2016년 새해를 맞아 이 사랑을 다짐하는 모든 분들에게 하나님의 크신 사랑과 복이 함께 하길 빕니다.
(최갑종 목사 / 백석대학교 총장)



♬ 주 하나님 찬양 ♬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 이전글: 성경은 우리 삶의 등불이다
▽ 다음글: 내 아들아 지혜를 얻고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